|   사이트맵  |  
_ 커뮤니티_비뇨기과새소식


남성 전립선 건강에 좋은 ‘토마토’…고혈압 예방에 ‘이런 효능’까지?
토마토는 남성의 전립선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4년에 발표된 영국 켐브리지 대학교(University of Cambridge) 연구에 따르면, 토마토에는 전립선암 예방 효과가 있다. 토마토를 매주 10회 이상 먹으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약 18% 감소한다. 그런데 최근 이외에도 토마토의 다양한 효능을 입증하는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토마토는 남성의 전립선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매일 토마토 1개 먹으면 고혈압 위험 36%↓토마토를 섭취하면 고혈압 예방 및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토마토는 실제 미국심장협회(AHA)도 고혈압 예방을 위해 권장하는 식품이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교(University of Barcelona) 연구팀은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은 7,056명을 대상으로 토마토 섭취를 포함한 식습관과 생활습관, 건강 상태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토마토 기반 식품 섭취량에 따라 △적은(44g 미만) △보통(44~82g) △중간 이상(82~110g) △많은(110g 초과) 등 총 4그룹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하루 110g 이상의 토마토를 섭취한 그룹은 44g 미만 섭취하는 그룹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3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10g은 토마토 1개(약 160g)도 안 되는 양이다. 연구팀은 토마토에 풍부한 칼륨이 혈압을 낮췄다고 분석했다. 칼륨은 나트륨 배출 작용을 도와 혈압을 낮추는 필수 영양소다. 본 연구 결과는 ‘유럽심장병예방학회지(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에 게재됐다.토마토, 장내 병원균도 죽이는 항균제토마토와 토마토 주스에 살모넬라 티피균(Salmonella Typhi) 등 소화기와 요로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세균들을 죽이는 강력한 항균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살모넬라 티피균은 장티푸스를 일으킬 수 있는 치명적인 병원균이다. 미국 코넬 대학교(Cornell University) 미생물학 및 면역학과 송정민 교수팀은 토마토 주스에서 세균막을 손상해 박테리아를 죽이는 항균 펩타이드 2가지를 발견했다. 토마토에는 항균 작용을 하는 성분이 들어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항균의 특성까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였다. 송 교수는 “이번 연구의 목적은 토마토 주스가 실제로 살모넬라 티피균을 비롯한 내장 병원균을 죽일 수 있는지, 그리고 그렇다면 어떤 특성을 갖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연구 결과는 ‘미생물학 스펙트럼(Microbiology Spectrum)’에 게재됐다.


이전글 : 英 찰스 3세 국왕, ‘전립선 비대증’ 치료…위험 신호 7가지
다음글 : ‘과다 분비 vs 분비 부족’…호르몬 문제로 생기는 질병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