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맵  |  
_ 커뮤니티_비뇨기과새소식


“소변볼 때 불편해요”… ‘전립선’ 질환의 주요 증상은?
방광 아랫부분에 요도를 반지처럼 감싸고 있는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중요한 생식 기관이다. 정액의 약 30%를 생산하며, 정낭과 함께 정액을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요로에 존재하는 세균을 죽여 요로감염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전립선은 사춘기 초반부터 발달하다가, 나이가 들면서 점차 노화한다. 크기가 비대해지기도 하고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염증이나 악성 종양이 생기기도 한다. 전립선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의 주요 증상과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전립선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호두알이 사과로…전립선 비대증정상적인 전립선은 호두알 정도의 크기인데, 나이가 들면 점점 커진다. 그 정도가 심해져 사과 크기 정도만큼 비대해지면 전립선 내부를 지나가는 요도를 눌러서 각종 증상을 일으키는데, 이를 ‘전립선 비대증’이라 한다. 전립선 비대증의 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가늘고 힘이 없어지며 ▲잔뇨감 ▲소변을 볼 때 힘을 많이 주어야 하거나 ▲소변이 자주 마렵고 참기 힘들어지는 등 배뇨 장애가 주로 생긴다. 전립선 비대증이 생기면 소변을 본 후에도 방광이 완전히 비워지지 않기 때문에 방광 속에 소변이 정체되면서 요로감염이나 방광 결석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또한 때에 따라서는 방광에서 요로를 통해 신장으로 압력이 가해지면서 요로와 신우가 늘어나는 수신증이 발생해 신장이 손상될 수도 있다. 하이닥 비뇨의학과 상담의사 김준영 원장(트루맨남성의원)은 하이닥 칼럼에서 “증상이 심하지 않고 생활하는 데 큰 불편을 느낄 정도가 아니라면 일단 정기적인 관찰과 상태를 점검하면서 그에 맞는 적절한 조처를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느끼거나 합병증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알파-교감신경차단제, 남성호르몬전환효소 억제제 등의 약물 치료와 전립선결찰술, 전립선절제술 등의 수술적 치료 방법을 시도해보아야 한다.

전립선에 염증이 생기는 ‘전립선염’전립선염은 전립선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미국립보건원(NIH)에서 분류한 4가지로 나뉜다. 것으로는 갑자기 염증이 생기는 ‘제1형 급성 세균성 전립선염’, 염증이 재발하는 ’제2형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 배양검사에서 균이 검출되지 않는 ‘제3형 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이 있다. 마지막으로 ‘제4형 무증상 염증성 전립선염’은 증상은 없으나 정액이나 전립선 조직에서 염증이 발견되는 경우다. 전립선염의 증상은 유형별로 다르다. 제1형은 ▲오한이 느껴지면서 열이 나고 ▲소변을 볼 때 매우 따가운 증상이 나타나며 ▲전립선 주변을 만지면 통증이 심하다. 제2형과 3형은 만성적인 증상이 나타나는데, ▲배뇨 장애 ▲통증 ▲성욕 감소 ▲발기부전 ▲조루증 악화 등 성과 관련된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 전립선염은 재발이 잦고 만성으로 진행되면 일상생활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치료는 약물 치료를 비롯해 온열 치료, 고주파 치료 등을 시행하기도 한다.전립선에 문제가 생기면 배뇨 장애가 주로 나타난다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전립선에 침입한 악성종양, ‘전립선암’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증식하는 속도가 느려 초기에는 무증상을 보이는 것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어느 정도 진행되면 ▲각종 배뇨 문제(야간뇨, 빈뇨, 주저뇨 등)와 ▲잔뇨감 ▲느린 배뇨 ▲정액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혈뇨가 나오는 등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 전립선암을 진단 받으면 상태에 따라 적극적 관찰요법, 근치적 수술, 방사선 치료, 남성 호르몬 차단 요법 등의 호르몬 치료, 항암화학요법 등을 시행한다. 모든 암과 마찬가지로 전립선암 역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국립암센터에서는 가족력이 있다면 40대, 아니라면 50대부터 매년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와 직장수지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도움말= 하이닥 상담의사 김준영 원장(트루맨남성의원 비뇨의학과 전문의)




이전글 : 다이어트의 적...‘변비’, 장이 보내는 위험신호?
다음글 : 쏘팔메토 추출물, 전립선 비대증에 얼마나 효과 있을까?